충북도-영동군, 민관 합동 안전캠페인 펼쳐

횡단보도, 교차로 모퉁이 등 4대 불법 주정차 근절 위해 캠페인 전개

가 -가 +

이정은 기자
기사입력 2019-11-12 [17:35]

▲충북도는 12일 오후 2시 영동군 전통시장 일원에서 도, 영동군, 안전보안관, 안전모니터봉사단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민관 합동 안전캠페인을 펼쳤다. /충북도청 제공  © 충북넷

 

충북도는 12일 오후 2시 영동군 전통시장 일원에서 도, 영동군, 안전보안관, 안전모니터봉사단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민관 합동 안전캠페인을 펼쳤다.

 

특히, 불법 주정차가 많이 이루어지는 소화전 주변, 교차로 모퉁이, 버스정류소, 횡단보도를 돌아다니며 군민들에게 불법 주정차 근절 및 군민들이 안전신문고 앱으로 직접 신고할 수 있는 주민신고제도를 적극 홍보했다.

 

충북도 관계자는 “한 해 동안 불법 주정차 근절 캠페인을 펼치면서 주민신고제를 적극 홍보한 결과, 불법 주정차 횟수가 눈에 띄게 줄어들었다.”라며, “조금씩 바뀌는 안전문화 의식을 보면서 불법 주정차 근절 및 안전신문고를 통한 주민신고제 홍보에 더욱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충북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