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창 학부모들 "후기리 소각장 관련 금강청 감사 청구"

가 -가 +

충북넷
기사입력 2019-12-05 [06:53]

  '오창지역 초중고 학부모 연대'(가칭)는 4일 "오창 후기리 소각장과 관련해 소각장 반대 대책위와 함께 감사원에 금강유역환경청에 대한 국민 감사청구와 청주시청에 대한 공익 감사청구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연대는 이날 청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창지역은 매년 1000여명의 신생아가 출생하고 환경 취약계층인 어린이와 청소년 2만여명이 후기리 소각장 환경영향권 범위 내 거주하고 있다"며 "금강청은 사업자가 미세먼지가 가장 심각한 동절기 조사를 제외한 보완서를 제출하는 등 환경영향평가 제도 취지를 훼손했는데도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2015년 시와 업체가 오창지역 환경개선 업무협약을 맺으면서 시의 의결도 받지 않고 시민들이 내용을 알지 못했다"며 "이 과정에서 시와 사업자 간 부정한 거래 있을 것이라는 합리적 의심을 제기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오롯이 우리 아이들과 가족의 건강을 위해 금강청의 소각장 환경영향평가 부동의, 검찰의 업체 금품 살포 신속 수사, 감사원의 금강청과 시에 대한 감사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다음주 중 감사원에 연명서를 제출할 계획이다.

 

현행 감사원 공익감사 청구를 위해서는 시민단체나 만 19세 이상 300명 이상의 국민 서명이 필요하다. 

 

ESG 청원은 후기리 일원에 하루 처리용량 282톤 규모의 소각시설과 하루 처리용량 500톤 규모의 슬러지 건조시설 건립을 추진해 주민들 반발을 샀다.    

 

이는 시와 업체가 2015년 맺은 협약에 따른 것으로 이 협약에는 업체가 기존 오창과학산업단지 내에 추진한 폐기물 매립장과 소각장을 다른 지역으로 이전하는 대신 시가 협력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지난 4월 금강유역청으로부터 한 차례 보완 요구를 받은 업체는 10월 소각장 처리 용량을 1일 282톤에서 165톤으로 줄이고 소각로 역시 3개에서 2개로 줄이는 내용이 담긴 보완서를 제출했다.

 

이에 금강유역청은 지난달 28일 △발암위해도에 대한 계절별 평균값 산정 후 연평균 결과 산정 △중점 민원지역에 대한 영향 예측 결과 상세 제시 △주민수용성 향상 방안 제시 등을 추가하라는 재보완 결정을 내렸다.

 

하지만 '부동의'를 원했던 주민들은 금강유역청의 재보완 요구는 사실상 '동의'라며 계속해서 반발을 이어가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충북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