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오송에서 동북아 공동화물열차 시연회 열려

가 -가 +

김택수 기자
기사입력 2019-12-05 [18:52]

 

 

▲ 동북아 공동화물열차 공개시연회를 하고 있다. /충북도 제공    © 김택수 기자


[충북넷 = 김택수 기자]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은 중국·러시아 등 대륙철도 연결을 위한 동북아 공동화물열차가 핵심기술 개발에 성공해 5일 16시 충북 오송 시설장비사무소(일명 궤도기지) 내 철도종합시험선로에서 시연회를 열었다.


이날 시연회에는 문미옥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1차관 및 김경욱 국토교통부 제2차관, 나희승 한국철도기술연구원장, 전만경 한국철도시설공단 이사장, 손병석 한국철도공사 사장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충북도에서는 이장섭 정무부지사가 참석했다.


동북아 공동화물열차 기술은 향후 남북 및 동북아 철도 연결 시 나진~하산과 중국~러시아를 넘어 유럽까지 잇는 철도운송체계 구축을 가능케 하는 핵심기술이다.


한국과 러시아 등은 궤도의 간격을 비롯해 차량과 차량을 연결하는 연결기, 제동장치 등이 서로 다르기 때문에 동북아 국가간 열차를 운행하기 위해서는 상호호환기술이 필수로 요구된다.


이날 행사는 올해 3월 완공된 오송 철도종합시험선로에서 차세대 고속열차(HEMU), 무가선트램 등 첨단 철도기술과 함께 ‘동북아 공동화차의 궤간가변구간 변환기술’이 시연됐다.


오송 철도종합시험선로는 충북 청주시 ~ 세종시 전동면에 이르는 13km 연장의 철도시험 전용선로로, 과학기술에 기반한 철도교통 신기술과 중소기업 제품을 검증하는 스마트베드로서 중추적 역할을 하고 있다.


충북 오송이 국내 유일의 고속철도 분기역인 오송역을 중심으로 철도종합시험선로 및 철도완성차연구시설, 앞으로 들어설 철도교통관제센터 등 국가철도시설이 집적되고 연구·개발이 활발히 진행됨으로써 대한민국 철도산업의 중심지로 더욱 각광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이날 이장섭 충북도 정무부지사는 최근 제5차 국토종합계획에 반영된 강호축의 핵심사업인 충북선 고속화를 위한 오송연결선 반영을 김경욱 국토교통부 제2차관에게 건의했다.


현재 충북도는 오송연결선의 기술적 해법을 찾기 위한 연구용역을 12월에 착수했으며, 향후 도출된 대안을 국토부의 기본계획에 반영한다는 계획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충북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