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어촌뉴딜 300 강마을 재생사업' 공모 선정

가 -가 +

김택수 기자
기사입력 2019-12-12 [11:47]

▲ 충북도청 전경. 사진/충북도청     ©충북넷

 

[충북넷=김택수 기자] 충북도는 12일 해양수산부에서 공모한 2020년 어촌뉴딜300 강마을재생사업 공모에 괴산군과 단양군이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번 해수부 주관 전국 공모사업은 내수면에 인접한 어촌지역의 인프라를 확충하여 지역의 소득 일자리 창출과 내수면 수산자원과 생태 환경적 가치를 극대화 하여 어촌 공동체를 활성화하고 도시민들과 공유하기 위해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실시했다.

 

이번 공모 사업에는 충북도를 포함 16개 지자체에서 신청하여 전국7개소 선정에 충북이 2개소(괴산군, 단양군)가 선정되는 쾌거를 이루었다.

 

괴산군은 수산식품산업거점단지와 스마트양식장시범단지를 연계한 강마을 재생사업과 연계 해, 2022년까지 총사업비 50억원으로 괴산군 괴산읍 대덕리, 제월리 일원에 올갱이체험장, 송어낚시체험장, 괴강복합센터, 송어출렁다리 등을 조성할 계획이다. 

 

단양군에서는 2022년까지 총50억원으로 영춘면 상리 일원에 어업인 복지센터 건립, 수산물판매장 및 견지낚시 체험관, 민물고기 공원조성을 추진하는 등 민물고기 축양장, 친환경민물고기종묘생산시설, 북벽테마파크와 연계하여 내륙어촌지역을 활력이 넘치는 매력적인 공간으로 재탄생시킬 계획이다.

 

충북도 안호 축수산과장은 “지역고유의 자연환경, 산업, 역사, 문화 등을 반영한 내수면 산업과 연계하여 관광자원화를 통한 농어업인의 새로운 소득창출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충북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