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대 국회의원, “자유한국당, 기사회생의 길 터주어서는 안될 것”

가 -가 +

오홍지 기자
기사입력 2020-01-14 [15:43]

▲ 14일 정의당 충북도당 김종대 국회의원이 충북도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01.14  © 오홍지 기자


[충북넷=오홍지 기자] 정의당 충북도당 김종대 의원(충북도당 위원장)이 이번 4.15 국회의원 선거와 보궐선거에서 자유한국당에게 또 다른 기사회생의 길을 터주어서는 안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종대 의원은 14일 충북도청 기자회견에서 “자유한국당은 3년 여 전 탄핵 당시 퇴출됐어야 하는 정당”이라며 “이 당(한국당)을 심판하고, 민주당과 개혁의 비전으로 경쟁할 유일한 대안 정당은 ‘정의당’이라고”설명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이번 총선에는 전국 8개 선거구에 광역의회 보궐선거가 치러진다. 이중 충북이 3곳을 차지하고 있으며, 3곳 중 2곳은 현직에서 낙마한 더불어민주당 도의원이다.

 

특히, 민주당 당헌당규(96조)에 보면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가 부정부패 사건 등 중대한 잘못으로 직위를 상실해 재·보궐선거를 하게 된 경우,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아니한다’라고 명시돼 있다.

 

김 의원은 “그럼에도 이를 준수하겠다는 의지를 전혀 보이지 않고 있다”며 “또, 자유한국당은 아직까지도 최소한의 도의적 책임을 약속하는 규정마저 만들지 않고 있다. 참으로 무책임한 정치의 표본”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정의당의 입성으로 개혁과 견제라는 두 날개로 비상할 것”이라며 “충북에서 4.15 총선은 다가올 정치개혁의 마중물이 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김 의원은 “균형발전과 분권은 국가적인 과제 외에도 충북지역에서도 중요한 의제”라며 청주시 난개발의 문제점을 지적, 즉각적인 중단을 향한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또, “성숙사회를 지향해야만 안전과 환경, 민생, 복지 등에서 회복탄력성을 가진 도시가 될 것”을 확신하면서, 이를 정치의 힘으로 바꿀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정의당 충북도당은 이번 총선에서 청주권에 2명이 출마한다고 밝혔다. 도의회 보궐선거에는 청주 10선거구와 영동1선거구에 2명을 예비후보에 등록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충북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