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전파차단에 총력

방역대책반 가동 및 지역사회 감시·대응 강화

가 -가 +

김택수 기자
기사입력 2020-01-22 [11:16]

[충북넷=김택수 기자] 충북도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국내에서 1명 발생함에 따라 감염병 위기경보 단계를 관심에서 주의로 격상하고 방역대책반(방역관 보건복지국장)을 가동하여 지역사회 감시와 대응을 강화한다고 22일 밝혔다.

 

충북도 방역대책반은 시군-도-질병관리본부 24시간 비상연락체계를 가동하여 의료기관 신고체계 정비, 의심사례에 대한 신속한 역학조사, 진단검사, 환자 및 접촉자 관리를 강화한다.

 

또한, 지역 내 신속한 대응체계 구축을 위하여 시군 간 영상회의 2회 개최, 의심환자 발생 시 중국 우한시 방문자 중 14일 이내에 발열, 호흡기 증상을 보이는 환자에 대해서는 신속한 역학조사와 진단검사를 수행하도록 지시했다.

 

의료기관에 호흡기 질환자 내원시 문진 및 DUR(의약품안전사용서비스)을 통해 중국 우한시 여행력을 확인하는 등 선별진료를 실시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환자로 의심될 경우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 또는 관할 보건소에 신고할 것을 당부했다.

 

중국 우한시 방문시 주의사항은 중국 현지에서 야생동물 및 가금류 접촉을 피할 것, 감염 위험이 있는 시장과 의료기관 방문을 자제할 것, 호흡기 유증상자(기침, 숨가쁨 등)와 접촉 자제하고, 귀국 후 14일 이내 발열, 호흡기 증상이 발생하면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나 보건소에 상담해 줄 것 등이 있다.

 

김용호 보건정책과장은 설 연휴 및 중국 최대 명절인 춘절을 앞두고 현재 인플루엔자 유행으로 호흡기증상자가 많이 발생하고 있어, 손씻기, 기침예절, 호흡기 증상자가 의료기관 방문 시 반드시 마스크 착용하고 해외여행력을 의료진에게 알리는 등 감염예방행동수칙을 준수 해 줄 것을 당부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충북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