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종 충북지사, '우한폐렴' 대응기관 현장 점검

청주공항 검역 등 최선 당부

가 -가 +

충북넷
기사입력 2020-01-27 [20:17]

뉴스1 제공

 

이시종 충북지사는 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폐렴) 대응 관련 기관인 충북대병원, 청주상당보건소, 국립인천검역소 청주공항사무소를 방문해 점검했다.


충북대병원은 국가지정입원치료병원으로, 우한폐렴 의심환자나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외부와 차단된 음압시설에서 환자를 격리 치료하게 된다.


현재 5개 병실 9개 병상이 지정돼 있다.


보건소는 의심환자 신고를 받으면 충북도 역학조사관의 자문을 받아 역학조사를 실시한다.


역학조사 이후 격리입원이 필요할 경우 국가지정입원치료병원으로 옮기게 된다.


국립인천검역소 청주공항사무소는 청주국제공항 해외 입국자에 대한 발열검사 등을 진행하고 있다.


이 지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국내 유입을 막으려면 공항에서의 철저한 검색과 차단이 중요하다"며 "검역 업무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날까지 우한폐렴 국내 확진환자는 4명으로 늘었다.


도내에서는 아직 의심환자가 나오지 않았다.


충북도는 지난 20일 감염병 방역대책반을 구성해 질병관리본부, 시·군 등과 24시간 비상연락체계를 가동하고 있다.

 

/뉴스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충북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