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교민 진천 격리 철회를" 국민청원…지역사회 격앙

가 -가 +

충북넷
기사입력 2020-01-29 [15:17]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 대응을 위해 교민 700여명을 송환해 진천 국가공무원 인재개발원 등에 격리 수용하기로 잠정 결정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지역 주민들의 불만이 커지고 있다. 29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충북혁신도시 내 중국 우한 교민 수용 철회 요청'이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돼 몇 시간만에 청원인 1만명을 넘었다(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갈무리)2020.1.29/뉴스1  © 뉴스1

 

정부가 중국 우한 교민을 충북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으로 격리 수용하기로 잠정 결정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지역사회가 반대 목소리와 함께 격앙되고 있다.

 

29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충북혁신도시 내 중국 우한 교민 수용 철회 요청'이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

 

청원인은 "금일 오전 기사를 통해 중국 우한 교민을 진천과 아산에 분리 수용한다는 기사를 확인했다"며 "충북혁신도시 내 거주 국민들의 불안과 두려움은 어떻게 치유할 것이냐"고 따져 물었다.

 

그러면서 "혁신도시 내에 큰 규모의 병원조차도 없는 상황에서 어떻게 교민들을 수용해서 주민들과 근로자들과의 접촉을 막을 수 있겠느냐"고 따지기도 했다.

 

이어 "수도권에서 출·퇴근을 하는 근로자들이 교민과의 접촉한 뒤 수도권(서울 인근)으로 이동하면 이 또한 우려되는 부분"이라고 덧붙였다.

 

또 "인근은 11개 기관 넘는 공공기관이 이주했고 유치원 2개, 초등학교 3개, 중학교 2개, 고등학교 1개 등 어린 학생들도 많이 거주하고 있는 지역"이라고 따졌다.

 

그러면서 "거주자들과 기관 근로자들이 불안에 떨며 근무하고 생활을 하는데 이런 부분은 고려를 안한 것인지 의심이 든다"고 지적했다.

 

특히 "주민들과의 면담조차 이루어지지 않은 안일한 행정처리와 결정에 큰 불만을 표한다"며 "이런 말도 안되는 결정을 철회해 달라"고 강조했다.

 

이 청원은 오후 3시 청원인 1만명을 넘었고, 지역 인터넷 카페 등에도 우려와 불만이 쏟아지고 있다.

 

혁신도시지역 맘카페에는 우한 교민 수용 반대와 청와대 청원이나 집회 참여 독려 등 관련 게시글이 몇 시간 만에 100여건 이상 올라온 상태다.

 

또 청주와 음성, 증평 등 진천 인근 지역 인터넷 카페 등에서도 관련 글이 올라오고 있다. 대부분 수용시설 반대와 함께 목소리를 내자는 내용이다.

 

 

/뉴스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충북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