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우한교민 충북 진천 수용 결정에 '유감' 표명

가 -가 +

김택수 기자
기사입력 2020-01-29 [17:37]

김장회 충북도 행정부지사가 '우한 교민' 분산 수용지로 충북 진천이 확정됐다는 정부 발표를 확인한 뒤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밝히고 있다. /충북도 제공 © 충북넷

 

[충북넷=김택수 기자] 김장회 충북도 행정부지사는 29일 도청 브링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과 관련해 중국 우한교민의 임시생활시설을 당초 천안으로 결정하였다가 천안시민이 반대한다는 이유로 진천으로 변경한 것에 대해 심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중국 우한교민 임시수용시설로 결정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은 충북혁신도시 한복판에 있으며 이미 3만이 넘는 인구와 9개의 초·중·고교가 밀집한 지역으로 전염병의 주민전파 가능성이 매우 높아 임시 생활시설로 부적합하다고 생각되므로 재고할 것”을 촉구했다.

 

다만, 김 부지사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임시 생활시설을 충북으로 선정해야 될 경우 164만 충북도민들이 안심할 수 있도록 정부차원의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 주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또한, “충북도와 시·군은 긴밀한 협력을 통하여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으로부터 도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철저한 준비와 대응에 총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충북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