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평군, 마스크·손세정제 등 의약외품 불공정거래 집중 점검

가 -가 +

오홍지 기자
기사입력 2020-02-11 [02:42]

▲ 증평군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으로 인한 보건용 마스크, 손세정제 등 의약외품 불공정거래에 대한 집중 지도점검에 나선다. /증평군 제공  © 오홍지 기자


[충북넷=오홍지 기자] 증평군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으로 인한 보건용 마스크, 손세정제 등 의약외품 불공정거래에 대한 집중 지도점검에 나선다.

 

점검은 약국과 마트, 편의점 등 의약외품을 판매하는 70개 점포 전체를 대상으로 상황종료시 까지 이어간다.

 

주요점검사항은 가격인상·담합·사재기·가격표시제 이행 여부 등이며, 1차 적발시 계도조치를 취한다.

 

2차 적발시에는 고발조치 등 엄정 처리한다는 방침이다.

 

정부는 지난 5일 ‘보건용 마스크 및 손소독제 매점매석 행위 금지 등에 관한 고시’를 시행,  매점매석 행위를 한 생산자와 판매자에게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한다고 규정했다.

 

불공정행위를 발견할 경우 한국여성소비자연합증평지부 소비자고발센터(☏043-838-9898)에 신고하면 피해 상담·대응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윤경식 증평군 경제과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 수요물품 급증에 따른 물가점검으로 관내 물가 안정 및 불안감 해소를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충북넷. All rights reserved.

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