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개발 2단계 본격 돌입

7월 중 환자 임상 투여 목표로 전력 다할 것

가 -가 +

김택수 기자
기사입력 2020-04-03 [12:04]

 

▲ 셀트리온은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개발 1단계를 완료하고, 2단계에 본격적으로 돌입했다./셀트리온제공


[충북넷=김택수 기자] 셀트리온이 전 세계에서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COVID-19) 항체 치료제 개발 1단계를 완료하고 2단계에 본격적으로 돌입했다고 지난 2일 밝혔다.


셀트리온은 질병관리본부(이하 질본)와 협업해, 2일부터 항체 시험관 내 중화능 검증법을 진행하면서 2차 후보 항체군 선별작업에 돌입했다. 이번 작업은 완료하는 데 약 2주가 소요될 전망이다.


셀트리온은 선별 항체에 대한 중화능 검증이 끝나는 대로 곧바로 인체임상물질 대량생산에 돌입하면서 동시에 동물 임상도 착수할 계획이다. 이 과정에서 가용 가능한 인력을 총동원해 최단기간 내 인체 투여가 가능한 제품을 내놓겠다는 방침이다.


미국에서도 완치 환자의 혈장을 이용한 항체 치료제 및 백신 등 다양한 치료제의 개발이 우선시돼야 한다는 현지 언론보도 가 잇따르고 있어, 항체 치료제 개발에 뛰어든 셀트리온 및 다국적 제약사들의 행보가 더욱 주목받고 있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셀트리온은 글로벌 수준의 독보적인 항체 의약품 연구개발 능력을 바탕으로 7월 중 인체 임상 투여를 목표로 전 연구진이 최적의 후보 물질 발굴에 전력을 다하고 있다”며 “미국, 유럽 등 전 세계적으로 확산세가 멈추지 않는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여타 글로벌 제약사보다 빠른 속도로 임상을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셀트리온은 질본과의 중화능 검증작업이 완료되는 대로 결과를 외부에 공유할 계획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충북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