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학교법인 한전공대' 설립 승인…2022년 개교 속도

가 -가 +

충북넷
기사입력 2020-04-03 [15:01]

  © 충북넷


교육부가 '학교법인 한전공대' 설립을 허가했다. 이에 따라 2022년 3월 개교를 위한 설립작업은 본격 속도를 낼 전망이다.

 

교육부 대학설립심사위원회는 3일 오전 화상회의 방식으로 회의를 열어 한전이 신청한 학교법인 한전공대 설립을 허가했다.

 

위원장을 비롯해 외부인사 등 위원 11명으로 구성된 심사위는 재적위원 과반의 찬성으로 법인설립 허가를 최종 의결했다.

 

법인설립이 허가되면서 한전공대 총장 인선과 교원 선발, 캠퍼스 착공을 위한 후속작업 등에 가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앞서 한전은 지난해 9월 한전공대 법인설립에 필요한 허가신청서와 관련 서류 등을 교육부에 제출했으나 교육부 대학설립심사위원회는 일부 서류 보완 등을 이유로 두차례 심의를 보류하고 한 차례 연기했다.

 

이어 지난달 27일 예정됐던 세번째 심사도 교육부 세종청사에 근무하는 직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함께 근무하는 국 직원들 모두가 자택에서 2주일간 자율격리에 들어가면서 회의가 연기된 뒤 1주일 만에 이날 화상회의로 진행했다.

 

문재인 정부의 '100대 국정과제'에 포함된 한전공대는 세계 최고의 에너지 특화 공과대학을 목표로 한다.

 

나주 빛가람혁신도시 내 부영컨트리클럽 일원 40만㎡ 부지에 학생 1000명(대학원 600명·학부 400명) 규모로 설립 예정이며 연구소 및 클러스터는 인근 농경지 등 80만㎡ 부지에 조성된다.

 

'에너지공학부'의 공학계열 단일학부만 개설돼 대학과 대학원 모두 단일학부로 학생을 선발한다.

 

한전공대를 중심으로 산학연 클러스터와 대형 연구시설도 함께 들어서 시너지 효과를 내게 된다. 특히 한전은 지자체와 함께 첨단연구시설인 '4세대 원형 방사광가속기' 유치에 주력하고 있다. 

 

지난해 7월 나주를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은 "한전공대가 예정대로 2022년에 개교할 수 있도록 계속 관심을 가지고 지원하겠다"며 "정부도 빛가람혁신도시를 에너지밸리로 특화시키고, 에너지밸리가 차세대 에너지신산업의 거점으로서 성장하도록 최대한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뉴스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충북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