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코로나19 누적검사자 3,626명 기록

병·의원서 의심 환자 적극 검사 유도.... 충북 전체 31.3% 달해

가 -가 +

민정홍 기자
기사입력 2020-04-03 [19:15]

 

  충주시 선별진료소 운영 /  충주시청제공                                                                                   © 충북넷

 

충주시가 지역사회 감염 확산방지와 코로나19 확진자 조기 발견을 위해 적극적인 진단검사에 나서고 있다.

 

시는 지역 내 코로나19 누적 진단검사자 건수가 3,626명(기준 4월 2일)을 기록했다고 전했다.

 

이는 충청북도 전체 검사 건수 11,557건의 31.3%에 달하는 것으로, 충북도는 물론 전국 지자체 중에서도 적극적인 사례로 주목받고 있다.

 

시는 그동안 감염차단 강화와 환자의 조기 발견을 위해 신천지 신도의 자발적 검사 유도, 발열·기침·목아픔 등 경미한 증상인 경우에도 의사의 판단에 따라 진단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검사 대상자 기준 대폭 확대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또한, 최근 해외입국자 중 확진자가 다수 발생함에 따라 질병관리본부에서 통보된 해외입국자 외에도 3월 1일 이후 미국·유럽 입국자 및 3월 16일부터 입국한 모든 해외입국자에 대해서도 무료검진을 실시하고 있다.

 

아울러, 시는 예방수칙, 검사대상 기준 확대, 무료검진, 사회적 거리두기 등의 내용을 시민에게 신속하게 알리기 위해 대시민 호소문, 보도자료, 현수막, 충주톡, 블로그 등을 통해 대대적인 홍보에도 힘쓰고 있다.

 

시에 따르면 충북 11개 지자체 코로나19 확진자 수(기준 4월 2일)는 청주시(12명), 충주시(12명), 괴산군(11명) 순이다.

 

또한 충주시 검사대비 확진 비율은 0.33%로 충북 평균 0.39%와 비슷하나, 발생건수는 인구 10만 명당 발생건수가 5.7명으로 충북도 평균 2.8명보다 높게 나온 것으로 나타났다.

 

조길형 충주시장은 “검사 건수가 많은 것은 시민들이 코로나19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확산 방지에 동참해 주신 것으로 생각하며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최근 해외입국자 중 확진자 발생이 늘어나고 있는 만큼 1일부터 시행된 해외입국자에 대한 의무 자가격리와 함께 예방수칙과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에도 적극 동참해 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달 27일에는 보건소 과장급을 포함한 감염원 조사지원 TF팀을 구성해 코로나19 관련 접촉자를 신속하게 파악해 검사에 응할 수 있도록 안내하고,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를 추가 설치해 대상자들이 한층 안전하고 빠르게 검사를 받을 수 있는 환경을 마련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충북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