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농협, 축산환경개선사업 본격 전개

방취림 조성으로 환경친화적인 농장 만들어

가 -가 +

민정홍 기자
기사입력 2020-04-07 [15:56]

 

▲ 좌로부터 염기동 충북농협본부장, 최병은 진천축협조합장, 박종만 농협진천군지부장이 식재작업을 하고 있다.  © 충북넷

 

충북농협(본부장 염기동)이 방취림 조성을 통해 축산환경개선사업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염기동 충북농협 본부장, 박종만 농협진천군지부장, 최병은 진천축협조합장 등 농협 관계자 10여명은 7일 오전 진천군 문백면에 축산농가를 방문하고 농장주변에 방취림 700그루를 식재하고, 냄새저감과 환경친화적인 축산환경을 만드는‘깨끗한 축산농장, 울타리 조성사업’을 전개하기로 했다.

 

울타리 조성사업은 농협중앙회 경제지주에서 50%를 지원하며, 축사 주변에 측백, 편백, 사철나무, 스크로브잣나무 등을 심어 냄새저감 뿐만 아니라 병해충과 곰팡이 등에 대한 저항효과와 축사 주변의 경관개선도 기대된다.

 

충북농협은 농가의 신청을 받아 올해 3,200그루의 나무를 지원하며,  다각적인 홍보활동을 통해 농가의 참여를 확대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냄새 취약시기인 여름철에는 상시 모니터링을 통한 농가 컨설팅과 냄새 저감재도 지원한다.

 

염기동 본부장은“지속적인 축산환경개선사업을 통해 농가 스스로의 의식변화를 유도하고, 부정적인 이미지를 개선하여 국민에게 사랑받는 축산농업을 구현해 가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충북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