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액·상습 지방세 체납액 징수…지방세법 개정 촉구

충북도의회 장선배의장, 전국시도의회의장단과 건의안 채택

가 -가 +

김택수 기자
기사입력 2020-05-26 [17:53]

 

  © 충북넷


[충북넷=김택수 기자] 충북도의회 장선배 의장을 비롯한 전국시·도의회의장단은 26일 부여에서 제3차 임시회를 열고  2개 이상의 지방자치단체에 분산된 고액·상습 지방세 체납자의 징수강화를 위한 지방세법 개정 촉구 건의안을 채택했다.

 
이날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는 충북도의회 장선배의장이 제안한 지방세법 개정 건의안에서 “지방소득세나 취득세, 재산세와 같은 지방세는 관할하는 기관이 달라 전국의 체납액을 합산하여 제재할 수 없다”며 “전국에 분산돼 있는 고액 지방세 체납자들의 체납액을 합산하고 지방세조합 설치를 통해 체납처분의 실효성을 확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의장단은 디지털 성범죄 대응 입법 마련과 전동킥보드 등 개인형 이동수단의 안전한 이용을 위한 제도 마련, 농작물 재해보험 보장수준 상향 조정을 촉구하는 건의문을 채택했다.   


장선배 충북도의장은 “국세의 경우에는 전국 어디서든 소득이 발생하면 국세청이 합산 과세하고 통합징수를 하는데 반해 지방세는 관할 자치단체별로 합산할 수 없고 징수를 강제하기 어렵다”면서 “여러 자치단체가 함께 고액 체납 지방세를 징수할 수 있도록 지방세조합 설치를 법률에 포함시켜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충북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