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시군 지역특화산업’ 육성으로 미래산업 개척

시군 특화산업 R&D 8곳, 비R&D 16곳 지원

가 -가 +

민정홍 기자
기사입력 2020-06-04 [19:05]

▲ 충북도청 전경. 사진/충청북도     ©충북넷

 

충북도와 충북과학기술혁신원(이하 ‘과기원’)이 도내 11개 시군의 특화산업을 전략적으로 육성하기 위한 ‘시군 지역특화산업 육성사업’ 공모과제를 선정했다.

 

시군 지역특화산업 육성사업은 정부의 주력산업 육성과 더불어 각 시군의 자원과 특성을 반영한 시군의 특화산업을 지원하여 산업의 다각화를 촉진하고 도내 11개 시군의 산업경쟁력을 단계적으로 강화하기 위해 고안한 사업이다.

 

도와 과기원은 지난 4월 사업공고를 시작으로 현장실태조사, 선정평가위원회 등을 거쳐 총 24개의 과제를 선정하였다.

 

지원과제는 11개 시군의 의지와 성장잠재력이 높은 산업분야를 대상으로 사업계획의 적정성, 기술성 및 사업화 가능성 등을 고려하여 선정하였다.

 

특히 4개 권역(북부, 중부, 청주, 남부)을 기준으로 R&D는 권역별 2개 과제, 비R&D는 권역별 4개 과제를 선정하여 도내 11개 시군에 골고루 지원할 수 있도록 지역별 안배를 고려했다.

 

올 해 하반기 중 ‘시군 지역특화산업 진단 및 발전방향 컨설팅’을 통해 사업방향을 진단하고 시군별 특화산업을 발굴․분석하여 단계별로 확대 시행할 계획이다. 

 

충북도 이용일 산업육성과장은 “정부주도의 시․도 단위 산업정책과 더불어 시군이 주도하는 지역특화산업 성장전략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라며, “미래 먹거리를 선제적으로 발굴하여 신성장 동력을 조기에 확보하여 침체된 경기에 활력을 불어넣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충북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