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과기원, 포스트 코로나 시대 중소기업 정보보호 지원 추진

K-사이버보안의 전초기지로서 맞춤형 정보보호 서비스 제공

가 -가 +

민정홍 기자
기사입력 2020-06-04 [19:13]

▲ 충북지식산업진흥원. / 충북넷DB     ©충북넷

 

충북과학기술혁신원(원장 노근호)은 충청북도, 한국인터넷진흥원과 함께 4일 중부지역 중소기업의 정보보호 역량강화를 위한 사업설명회와 자문위원회를 충북대학교 융합기술원 704호에서 개최하였다.

 

충북과기원과 중부정보보호지원센터는 2020년 사업으로 ▴현장방문 컨설팅, ▴웹 취약점 점검, ▴민감정보 보호조치, ▴종합컨설팅 및 솔루션 도입지원 등 4가지 서비스를 중점 지원한다.

 

중부지역(충북, 충남, 대전, 세종)에 있는 중소·벤처기업, 소상공인, 비영리단체는 누구나 원하는 정보보호 서비스를 신청할 수 있으며 일부 자부담을 포함하는 솔루션 도입지원을 제외한 모든 서비스는 무료로 제공된다.

 

특히 2020년부터 새롭게 추진하는 ‘종합컨설팅 및 솔루션 도입지원’은 물리적·기술적·관리적 중심의 전사적 보안 취약점을 점검하고 컨설팅 결과를 통해 맞춤형 솔루션의 도입을 지원한다.

 

정보보호 서비스 신청은 충북과학기술혁신원 홈페이지(www.cbist.or.kr) 및 중부정보보호지원센터(issc@cbist.or.kr, 043-210-0870)를 통해 상시 신청할 수 있으며, 신청서가 접수되면 중부정보보호지원센터 전문 컨설턴트가 해당기업과 세부 진행 일정 협의 후 해당 서비스를 지원하게 된다.

 

노근호 충북과기원장은 “중부정보보호지원센터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 K-사이버 방역체계의 전초기지로서의 역할을 수행하겠다.”라며, “추진 중인 정보보호 서비스 외에도 정보 보안과 관련된 중소기업의 각종 애로사항들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충북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