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군 재난극복지원금’결혼이민자·영주권자 지급

30일부터 읍‧ 면 행정복지센터 통해 지급

가 -가 +

오홍지 기자
기사입력 2020-06-30 [18:01]

▲ 옥천 옥천군청 옥천군청청사     ©충북넷

 

[충북넷=오홍지 기자] 옥천군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결혼이민자와 영주권자의 생활을 지원하기 위한 긴급재난지원금을 30일부터 추가로 지급한다고 밝혔다.

 

군에 따르면 긴급재난 지원대상자는 4월 27일부터 신청일 까지 옥천군에 외국인 등록이 되어있는 결혼이민자 154명 및 영주권자 46명 총 200명이다. 이중 187명이 이미 신청을 완료하였다.

 

재난지원금은 내국인과 동일하게 향수OK카드로 지급되며 외국인 등록증이나 영주증을 가지고 읍‧면 행정복지센터 맞춤형 복지팀을 방문하면 현장에서 카드를 지급받을 수 있다.

 

군에서는 당초에 내국인만을 지급대상으로 하였으나 외국인 신분이지만 군의 지역사회구성원인 결혼이민자와 영주권자에게도 재난극복지원금을 추가지급하기로 하였다. 

 

옥천군의회에서도 이용수 의원이 대표 발의한 옥천군 주민생활 안정지원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빠르게 통과시키면서 재난극복 지원금의 6월중 지급이 가능하게 되었다.

 

이승철 긴급재난지원 T/F팀장은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경제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결혼이민자 등에 대하여 재난극복지원금이 신속하게 지급되어 생계안정과 지역민과 동등한 사회구성원이라는 자긍심을 갖고 침체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충북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