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차영 군수 “후반기에는 2년 성과 토대로 가시적 지역발전 이룰 것”

1일 직원조회서 군정성과와 후반기 군정 운영방향 밝혀

가 -가 +

오홍지 기자
기사입력 2020-07-01 [19:41]

▲ 이차영 군수. /괴산군 제공  © 오홍지 기자


[충북넷=오홍지 기자] 이차영 괴산군수가 1일 열린 직원조회에서 민선 7기 2년간의 군정성과와 함께 후반기 군정 운영방향을 공개했다.

 

이 군수는 “민선 7기 전반기를 마무리하고, 새로운 후반기가 시작됐다”며 “우선 지난 2년간 여러 가지 어려움 속에서도 굵직한 성과를 낼 수 있도록 군정에 힘을 모아 주신 670여 공무원과 4만여 괴산군민께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또, “특히, 금년 상반기에는 코로나19 대응·방역활동, 봄철 산불예방활동, 4.15총선 준비, 코로나19 지원책 마련·추진 등 4중고가 겹쳐 더욱 힘든 시기를 보냈다”며 “그렇지만 이러한 위기 속에서도 군민과 공무원이 하나로 뭉쳐 이를 잘 극복할 수 있었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그러면서 “지난 전반기에는 ‘괴산미래비전2040’을 수립해 괴산의 구체적 미래 비전을 마련했다”, “또한 역대 최대 규모의 투자유치 달성 및 정부예산 확보로 든든한 재정기반을 구축했다”고 덧붙였다.

 

또, “이러한 재정기반을 바탕으로 실행력을 확보해 지속 발전하는 미래기반 토대를 닦았다”고 강조했다.

 

특히, “괴산정신을 새롭게 정립해 괴산사랑운동을 적극 전개하고, 이를 통한 군민 간 소통과 화합 문화를 조성해 결국 지역 안정화를 이끌어내는 성과도 거뒀다”고 밝혔다.

 

이어, 이 군수는 후반기 군정 운영방향도 제시했다.

 

이 군수는 “후반기에는 지난 2년간 다져놓은 튼튼한 기반을 바탕으로 가시적인 지역발전을 이루는데 총력을 기울이겠다”며, “이를 위해 사업별 진도를 철저히 관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또, “미래 100년 먹거리 창출을 위한 농업, 관광, 제조산업 분야를 중점 육성할 것”이라며, “신기리 의료폐기물 소각장 건립을 막아내는 등 청정환경을 저해하는 요소를 원천적으로 차단하는데도 적극 힘쓰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괴산읍 기능을 강화해 구심력을 높여 나가고, 정주여건 개선을 위한 SOC사업도 적극 추진하겠다”며, “단 한명도 소외되지 않는 촘촘한 맞춤형 복지를 실현하고, 보훈단체 등의 예우도 강화해 국가를 위해 헌신한 이들이 더욱 우대받을 수 있는 문화를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공무원 역량을 강화해 일 잘하는 조직을 만들고, 군민과 함께 적극 소통하는 군민 섬김 행정을 구현하겠다”며, “특히 670여 공무원은 지역에 거주하면서 실제로 군민과 호흡하고, 지역에 동화될 수 있도록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5개월 만에 개최된 이날 직원조회는 참석인원을 최소화하고, 발열 체크 및 손 소독, 참석자 명단 기재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키며 진행됐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충북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