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원대 산학협력단, 기업 생존률 높이는 창업도약패키지 지원사업 ‘눈길’

147개 기업 프로그램 참여해 매출 6천 4백억 투자 300억 성과 거둬

가 -가 +

민정홍 기자
기사입력 2020-07-09 [18:55]

  © 충북넷

 

서원대학교(총장직무대행 엄태석) 산학협력단이 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창업도약패키지 지원사업을 수행하며 업계의 주목받고 있다.

 

중소벤처기업부와 창업진흥원이 추진하는 창업도약패키지 지원사업은 3년 이상부터 7년 이하의 도약기 창업기업의 자금조달 및 시장 진입 등의 어려움으로 인해 도산 위기에 빠지게 되는 데스밸리(Death Valley) 시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5년 연속 창업도약패키지 지원사업 주관 기관으로 선정된 서원대학교 산학협력단은 창업 전 주기·전 분야에 걸쳐 본 사업을 운영해왔으며, 특히 화장품, 바이오, 식품 분야의 창업 경쟁력 강화를 도모하고 있다.

 

세부 프로그램은 전문가 오픈 이노베이션 BM 고도화 지원, 뷰티 바이오 품질검사 및 관리 지원, 빅데이터 기반 UX 최적화 지원, 브랜드와 투자 매력도 향상 지원, 이노비즈 인증 획득 지원 등이며, 투자 유치, R&D, 글로벌 진출을 통한 사업 도약의 발판도 마련하고 있다.

 

이러한 노력의 결과로 2017년부터 2019년까지 총 147개 기업이 서원대 창업도약패키지 지원사업을 통해 약 6천4백억 원의 매출 효과와 약 300억 원의 투자유치 성과를 거두었다.

 

최흥렬 산학협력단장은 “사업 내에서 지원하는 자금과 교육, 컨설팅 등을 통해 보다 많은 국내 기업들이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역량을 배우고 강화할 수 있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서원대학교 산학협력단은 올해에도 우수한 기술을 가진 33개의 기업을 발굴 및 선정했으며,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창업 지원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충북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