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산군 명소 청인약방 신종철 씨, ‘약방’괴산군 기부

주인 신종철 어르신, 63년간 시골마을 주치의이자 해결사 역할 자처
약방 주변 고인돌과 느티나무, 담벼락 벽화 등 정겨운 시골 풍경에 발길 이어져

가 -가 +

오홍지 기자
기사입력 2020-07-13 [17:15]

▲ 사진 왼쪽부터 청인약방 신종철 씨, 이차영 괴산군수. /괴산군 제공  © 오홍지 기자


[충북넷=오홍지 기자] 괴산군 칠성면의 명소 청인(淸仁)약방이 괴산군에 기부됐다.

 

괴산군은 지난달 25일 청인약방의 주인 신종철 씨가 괴산군 칠성면 도정리 212-5번지 일대의 청인약방 건물(33.72㎡)과 부지(73㎡)를 괴산군에 기부했다고 13일 밝혔다.

 

1932년 괴산군 칠성면에서 태어난 신종철 씨가 약방을 연 것은 1958년으로 지금으로부터 63년 전 일이다.

 

우여곡절 끝에 청주 지인의 도움으로 약방을 차린 신 씨는 그 은혜를 잊지 않겠다는 의미에서 약방의 이름을 청인(淸仁)이라고 지었다.

 

약방은 그동안 청인약점에서 청인약포, 청인약방으로 이름만 바꾸며 마을 주민의 건강을 책임져왔고, 주민들이 오가는 사랑방을 자처했다.

 

신 씨는 자유당 당원, 통일주체국민회의 대의원 등으로도 활동하며 40년이 넘는 세월 지역의 대소사도 챙겼다.

 

마을 주민들은 몸이 아플 때 외에도 경조사가 있을 때면 수시로 신 씨를 찾았고, 신 씨는 이들을 위해 부고장을 써 주고, 1700쌍 이상의 결혼식에서 주례도 섰다.

 

이 외에도 대의원으로 각종 강연과 교육에서 수 천회 이상 강사로 나서기도 했고, 마을 주민들의 빚보증을 선 것도 부지기수였다.

 

신 씨에 따르면 이제껏 수백 명의 보증을 섰고, 그중 당사자가 갚지 못한 빚 10억 원 이상을 40년에 걸쳐 대신 갚았다.

 

이런 사연이 한 잡지를 통해 알려져, 이후 '월간조선', '6시 내고향', '다큐 공감', '휴먼다큐 사노라면'등에 소개 됐고, 청인약방은 명실 공히 괴산군 칠성면의 대표 명소로 자리 잡았다.

 

신 씨의 사연 외에도 약방 담벼락의 벽화, 고즈넉이 자리한 200살 넘은 느티나무, 주변으로 널린 고인돌이 어우러진 풍경은 청인약방의 또 다른 자랑이다.

 

괴산군은 목조 건물에 함석지붕을 얹은 시골약방의 모습을 그대로 보존해 지역의 관광자원과 연계한 상품으로 개발할 계획이다.

 

이차영 군수는 “세월의 풍파를 견뎌온 신종철 어르신께서 큰 뜻을 갖고 청인약방을 기부해주셔서 기쁘다”면서, “어르신의 뜻을 이어 괴산군의 자랑인 청인약방이 문화유산으로서 가치를 드높이고 오래 기억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충북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