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년 만에 깨어난 제천 청전 지하상가… 시민 품으로 준비 ‘착착’

예산사용 전혀 없이 행정처분만으로 시설물 귀속조치 완료
간담회·공청회 통한 의견수렴 통해 시민공간으로 ‘탈바꿈’

가 -가 +

오홍지 기자
기사입력 2020-07-16 [04:32]

▲ 청전 지하도로 겸 상가시설. /제천시 제공  © 오홍지 기자


[충북넷=오홍지 기자] 제천시가 20년 넘는 오랜 기간 동안 골치였던 청전 지하상가 문제를 깔끔히 해결하고 공간을 시민들에게 안겨주기 위한 준비에 한창이다.

 

시는 올해 1월 행정처분인 허가취소를 통해 단 1원의 시 예산 소진도 없이 모 기업 명의로 되어 있던 지하상가의 소유권을 확보하며 본격 관리·활용방안 구상에 나섰다.

 

청전지하상가는 청전동 643번지에 위치해 있으며 모 기업이 시설물을 지어 시에 기부채납한 뒤 20년간 무상 사용하는 조건으로 추진됐다.

 

하지만 지하상가는 기한 내인 1997년 9월 30일까지 준공되지 못하고 시공사 부도로 방치되는 등 20년 넘게 준공 미시설로 남아있었다.

 

이에 시는 7차례에 걸친 준공 촉구 및 사업시행계획 변경절차 이행 등 촉구와 사업시행자와의 협약해지 등 행정처분을 통해 청전 지하상가의 소유권을 확보했다.

 

시는 영원히 풀리지 않을 것 같던 숙제를 속 시원히 해결하고 해당공간을 시민의 품으로 돌려줄 준비절차를 차근차근 진행하고 있다.

 

시는 최근 통행주민·상부차량 통행 안전을 위해 최근 구조물 안전진단 용역을 실시한 데 이어 건축설계에 들어갈 예정이며, 시의회 의견청취·시민공청회를 거치는 등 향후 운영·활용방안에 대한 구상도 함께한다.

 

▲ 청전 지하도로 겸 상가시설. /제천시 제공  © 오홍지 기자


지하보도는 안무실, 동아리방, 미디어 공간, 쉼터 등으로 청소년 등 시민들의 문화향유 기회를 제공하는 공간으로 조성될 예정이다.

 

이상천 제천시장은 20년 넘게 방치되며 시민들의 골칫거리였던 오랜 숙원을 해결하게 되어 기쁘다라며 어두웠던 이미지의 지하상가와는 전혀 다른 세상이 펼쳐지는 문화공간 조성을 통해 시민활력이 넘치는 장소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 청전 지하도로 겸 상가시설. /제천시 제공  © 오홍지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충북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