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대, ‘학생 창업유망팀 300’선발 경진대회서 15팀 최종선발

가 -가 +

민정홍 기자
기사입력 2020-07-16 [19:16]

 

[충북넷=민정홍 기자] 충북대학교(총장 김수갑) LINC+ 사업단이 혁신성장을 이끌 역동적 미래 창업인재 양성의 산실임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충북대 LINC+ 사업단에 따르면 교육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하고 한국연구재단과 한국청년기업가정신재단이 주관한 ‘2020 학생 창업유망팀 300’선발 경진대회에서 15팀이 최종 선발됐다고 밝혔다.

 

충북대 LINC+ 사업단은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온·오프라인을 결합한 하이브리드 방식의 창업교육 프로그램 운영을 해왔고, 3년 연속 전국대학 최다 팀을 배출하는 쾌거를 이뤘다. 이는 충북대 창업교육센터의 체계적인 창업교육 및 창업동아리에 대한 과감한 지원이 뒷받침 된 결과다.

 

이번에 선발된 충북대 LINC+ 창업동아리 15팀은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인증서와 전문가 멘토링 및 온라인 육성과정 수료 등 학생 스타트업으로 성장하기 위한 맞춤형 지원을 받는다.

 

유재수 충북대 LINC+ 사업단장은 “3년 연속으로 우수한 창업기업의 토대가 마련된 것 같아 뿌듯하다. 15개 팀 모두 최선을 다해 만족스러운 성과를 얻길 바란다“LINC+ 사업단은 앞으로도 대학 창업교육을 통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고 혁신성장을 이끌 미래 창업인재를 양성하고 학생창업 성공모델 창출에 앞장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학생 창업유망팀 300’은 기업가정신을 갖춘 준비된 창업가형 인재 발굴·육성을 위해 혁신적인 아이디어와 기술을 가진 학생들을 대상으로 창업 유망팀을 선발하는 전국 규모의 학생창업 경진대회로 대회 상위 35팀은 교육부 대표 팀으로 선발되어 9월 말 개최 예정인 범부처 도전! K-스타트업 2020’ 본선 진출 기회가 주어진다.

 

한편, 충북대학교 LINC+ 사업단은 대학 창업교육 및 창업문화 활성화에 기여한 공로로 교육부로부터 창업교육 우수대학으로 선정돼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표창을 받은 바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충북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