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형 민간주도 배달앱 공모 7개 업체 지원

가 -가 +

민정홍 기자
기사입력 2020-07-16 [19:27]

▲ 충북도청 전경. 사진/충청북도     ©충북넷

 

소상인들의 안정적인 경영환경 조성을 위해 추진하는 충북형 민간주도 배달앱 운영사업자 공모(7. 6. ~ 7. 15. / 10일간) 결과 7개 업체가 지원했다.

 

한국외식업중앙회 충북지회(지회장 김태곤)에 따르면 사전간담회(5.12.)시 참석했던 허니비즈(띵동), ㈜먹깨비, ㈜MBC충북컨소시엄(코리아센터) 3개 업체와 ㈜미식의 시대, ㈜아람솔루션(배달이지), ㈜질경이(로마켓), ㈜스폰지(배달독립0815) 4개 업체이다.

 

㈜아람솔류션은 현재 군산 배달의명수의 앱 제작 및 운영 업체이고, 로마켓, 띵동, 배달독립0815는 서울시와 ‘제로배달 유니온’을 체결한 업체이며, MBC충북과 컨소시엄으로 참여한 코리아센터는 부산남구와 업무협약을 체결한바 있고, 먹깨비는 서울시(제로배달 유니온 업무협약)와 경기도(공공배달앱 우선협상대상자) 두 곳에 선정된 업체이기도 하다. 

 

그동안 충북도는 자체 공공형 배달앱을 개발 운영하려고 하였으나, 민간 배달앱과의 앱구축 및 콜센터 운영 등의 예산 중복 문제, 소비자 눈높이에 못 맞춘 서비스 품질 한계 노출로 인한 도민들의 외면 문제 이 예상됨에 따라 충북은 민간 주도형의 모델을 구상 추진하였다.

 

최종 업체선정은 7. 22.(수) 사업 제안서 선정평가위원회 개최 후 최종 선정할 예정이며, 선정된 업체와 외식업협회, 소비자단체, 도와의 업무협약을 이번 달 말쯤 체결할 예정이다. 

 

사업 시행은 빠르면 8월중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향후 도에서는 배달앱 홍보 및 활성화를 위해 가입 축하 포인트 및 소비자인센티브 등의 행․재정적 지원, 외식업협회는 회원들에게 선정된 업체의 가맹점 가입 홍보, 소비자단체는 도민들에게 앱사용 홍보, 배달앱 업체는 지역화폐 사용 및 저가의 수수료 제공 등의 역할을 각각 분담 수행할 계획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충북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