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종 지사, 충북 북부권역 특별재난지역 선포 건의

가 -가 +

민정홍 기자
기사입력 2020-08-03 [17:23]

 

[충북넷=민정홍 기자] 이시종 충북도지사는 3일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집중호우 대처상황 대책(영상)회의에서 충북 북부권역 특별재난지역 선포와 지방하천 정비를 위한 국비 지원을 정부에 건의했다.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요청한 지역은 기록적인 집중호우로 엄청난 인명과 재산 피해가 발생한 충주, 제천, 음성, 단양 4개 시·군이다.

 

이시종 도지사는 특별재난지역 선포는 실의에 빠진 충북도민들의 신속한 생활 안정과 복구, 사유시설의 직·간접 지원 확대를 위한 것이라며 국가하천보다 지방하천이 피해가 커 국비 지원을 통한 정비가 시급하다고 설명했다.

 

특별재난지역은 자연재난으로 국고 지원 대상 피해 기준금액을 2.5배 초과한 피해가 발생했을 경우 선포할 수 있다. 국고 지원 기준액은 충주와 제천 30, 음성 36, 단양 24억원이다.

 

대책회의 후 이 지사는 강희업 국토교통부 철도안전정책관과 함께 집중호우 피해로 인해 열차운행이 중지된 충북선 철도 현장을 찾아 한국철도공사 충북지역본부로부터 피해 현황을 보고받고 현장을 점검했다.

 

한국철도공사는 피해 발생 즉시 복구 작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피해 개소와 규모가 크고, 충북 중북부에 호우특보가 내려져 있어 정상화 시점을 예측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 지사는 관계자들에게 도민들의 불편이 없도록 신속한 복구 작업으로 열차 운행이 조속히 재개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라고 당부하며 하천 인근 철도는 호우에 취약한 만큼 항구적인 복구가 필요하며, 특히 충북선 삼탄~연박 급곡선 구간을 직선화하는 개량사업을 충북선 고속화 본사업에 반영해 줄 것을 국토교통부에 건의했다.

 

한편, 충북도 관계자는 열차 이용 시 반드시 코레일톡이나 철도공사 고객센터 등을 통해 열차운행 상황을 미리 확인하고, 열차 운행이 중단된 구간은 타 교통수단을 이용해 달라고 당부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충북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