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이낙연 국회의원, 충주 ‘삼탄역’ 수해현장 방문… 복구상황 점검

가 -가 +

오홍지 기자
기사입력 2020-08-05 [18:09]

▲ 이낙연 국회의원이 수해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2020.08.05  © 오홍지 기자


[충북넷=오홍지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국회의원(전 국무총리)이 5일 토사로 역 기능을 상실한 충주시 ‘삼탄역’ 수해 현장을 방문해 복구상황을 점검하고, 수해지역 주민과 한국철도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수해 현장에는 이낙연 의원과 김경욱 민주당 충주지역위원장, 충주시 박중근 부시장, 천명숙 충주시의회 의장과 시의원, 관계자 들이 참석했다.

 

충주시 박중근 부시장은 이 자리에서 “수해 입은 지역을 재난 지역으로 선포될 수 있게 정치권에서 도움을 달라”고 주문했다.

 

이낙연 의원은 이날 삼탄역 수해 현장을 모두 둘러본 이후 “국지성 호우가 지역으로 세분되는 경향이 있어 재난지역 선포도 빨라지고 세분돼 그 점은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면서 “구체적인 피해액이 나오기 전에라도 재난지역 선포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피해 규모에 따라 재난 지역으로 선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삼탄역 인근 수해지역 주민들은 이날 참석해 피해에 대한 중앙정부의 지원을 촉구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충북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