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정무 최재성 등 3수석 인사…노영민 일단 유임

가 -가 +

충북넷
기사입력 2020-08-10 [20:14]

▲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 대통령 비서실 정무수석에 최재성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부터), 민정수석에 김종호 감사원 사무총장, 시민사회수석에 김제남 기후환경비서관을 내정했다.     ©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신임 청와대 정무수석에 최재성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민정수석에 김종호 감사원 사무총장을, 시민사회수석에 김제남 기후환경비서관을 각각 내정했다.

 

이날 인사는 지난 7일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과 비서실 소속 5명의 수석비서관 등 6명이 부동산대책 혼란 등 최근 상황에 관한 종합적 책임을 지고 일괄 사의를 표명한 지 사흘 만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최 내정자 등 3명에 관한 인사를 단행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최 내정자 등 3명은 오는 11일자로 임명될 예정이다.

 

이들의 전임자인 강기정 정무수석과 김조원 민정수석, 김거성 시민사회수석의 사표는 수리됐다. 함께 사의를 밝힌 노 실장과 윤도한 국민소통수석, 김외숙 인사수석 등 3명의 후임은 이날 발표되지 않았다.

 

강 대변인은 최 내정자에 관해 "시민운동을 하다 정계에 입문해 여당 대변인, 사무총장 등 당내 요직 두루 거친 4선 의원 출신"이라며 "정무적 역량뿐 아니라 추진력과 기획력 남다르다는 평가받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야당과 활발한 소통을 바탕으로 국정과제의 원활한 추진을 지원하고 여야협치 복원과 국민통합 진전에 기여할 적임자"라고 덧붙였다.

 

김 내정자에 관해선 "감사원 요직을 두루 거친 감사전문가일 뿐만 아니라 문재인 정부 초대 공직기강비서관 재직 등 인사 검증의 기틀을 마련했다"며 "문재인 정부의 국정철학에 대한 이해가 높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원칙을 중시하는 동시에 소통감과 균형감을 겸비해 합리적으로 업무를 처리해왔다"며 "민정수석으로 맡은 바 직무를 원만하게 수행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김 내정자에 관해선 "녹색연합 사무총장 등 오랜 기간 시민사회활동을 해왔으며 19대 의원을 거쳐 현재 대통령비서실 기후환경비서관으로 재직중"이라며 "시민단체, 입법부, 행정부 등 다양한 분야에서 쌓은 경험과 폭넓은 식견을 바탕으로 시민사회의 목소리를 경청하고 소통하며 사회의 다양한 갈등 사안을 선제적으로 조정, 해결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강 수석은 이날 인사발표가 끝난 직후 춘추관을 찾아 "매일 아침 대통령을 모시고 정치 철학과 대통령의 국가비전을 공유하는 일로 하루를 시작하면서 대한민국의 나아갈 길에 대한 의견을 나눌 수 있던 시간이 참으로 소중했다"며 "어느 자리, 어느 곳에 있더라도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우리 정부를 이어갈 민주 정부를 위해서 뛰겠다"고 퇴임 소감을 밝혔다.

 

김거성 수석도 "무엇보다도 문재인 대통령을 모시고 1년여 동안 시민사회수석으로 일할 수 있었던 것이 제 인생에 있어서 큰 영광이고 기쁨이었다"고 "6·10 항쟁 33주년때 11분의 추서를 포함해 국민장, 모란장을 12분에게 드릴 수 있었던 것이 기억에 남는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오후 문 대통령 주재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 불참했던 김조원 민정수석은 춘추관에도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후임 인사는 언제 나오냐'는 질문에 "오늘 말씀드릴 수 있는 것은 발표 내용까지"라며 "인사는 대통령의 인사권에 관한 사안이기 때문에 이 자리에서 답변을 드리기 곤란한 점을 양해해달라"고 말을 아꼈다.

 

'후임자가 발표되지 않은 노 실장과 윤 수석, 김외숙 수석에게 문 대통령이 당부한 바는 없냐'는 질문에도 같은 취지로 답하지 않았다.

 

/뉴스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충북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