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사업 '시동'

가 -가 +

민정홍 기자
기사입력 2020-08-11 [18:33]

 

 

[충북넷=민정홍 기자] 충북도는 11일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사업 추진을 위한 추진단 사무실의 개소식을 청주테크노 S타워에서 개최하였다.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사업은 고용노동부에서 지난 4월 지역 일자리 위기의 선제대응을 위해 전국의 지자체를 대상으로 공모한 사업으로 충북도가 청주시, 진천군, 음성군과 컨소시엄을 구성하여 벨기에 림뷔르흐의 성공적 산업전환을 모델로 한 충북형 림뷔르흐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사업을 제출하여 선정됐다.

 

향후 5년간 도내 위기가 예상되는 기업의 일자리 선제대응 체계 구축을 위해 총사업비 409억원(국비 347억원, 지방비 62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이날 개소식에는 김장회 충청북도 행정부지사를 비롯하여 한범덕 청주시장, 청주상공회의소 이두영 회장과 한국고용정보원 나영돈 원장, 충북대학교 김수갑 총장, 청주대학교 차천수 총장 및 충북경영자총연합회와 한국노총충북지역본부 등 다양한 유관기관에서 참석하였으며, 행사는 현판 제막식과 추진단 시설투어, 추진 경과 보고와 업무협약 순으로 진행되었다.

 

추진단은 1, 1센터, 6개팀 15명으로 구성되어 지난 6월 인력구성을 완료하였고, ‘고용위기 선제대응으로 일자리 안정화와 일자리 창출이라는 비전을 목표로 3대 전략사업 및 6개 수행과제 이행할 계획으로 이·전직 근로자들에게 맞춤형 취업서비스와 신성장산업 기업 육성을 위해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이날 개소식에서는 충북컨소시엄(충북도·청주시·진천군·음성군)과 청주상공회의소, 한국고용정보원 간 업무협약을 체결하여 충북 고용안정 선제대응 및 성장동력 기반 마련을 위한 상호 지원 및 협력을 약속하기도 하였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충북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