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진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요양보호시설 입소자

충북 155번째 늘어

가 -가 +

오홍지 기자
기사입력 2020-09-18 [20:12]

▲ 코로나19 관련 이미지. /픽사베이 제공     ©오홍지 기자

 

[충북넷=오홍지 기자] 충북 진천에서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 19) 확진자가 추가 발생했다. 진천의 한 요양보호시설에 입소한 입소자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 요양소는 지난 15일과 17일 각 2명의 코로나 19 확진자가 나온 곳이다.

 

18일 충북도에 따르면 진천에 거주하는 80대 확진자는 이날 오전 진천군 보건소에서 검체 채취를 받고, 민간수탁기관(결핵 연구원)에서 검사를 한 결과, 오후 6시 50분 양성으로 분류됐다.

 

당시 검사 결과로는 무증상인 것으로 확인됐으며, 이 확진자는 현재 격리병원에 입원 조처될 예정이다.

 

방역 당국은 확진자의 추가 접촉자 등의 역학조사에 나섰다. 이로써, 충북은 코로나 19 확진자가 155번째로 늘었다.

 

앞서, 지난 17일에도 진천군에서 코로나 19 확진자가 추가 발생했다. 인근 증평까지 확산하면서 총 3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충북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