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수도 완성' 충청권 민·관·정 협의회 공식 출범

가 -가 +

충북넷
기사입력 2020-09-28 [16:28]

▲ 대전·충남·세종·충북 충청권 4개 시·도가 28일 세종시청에서 행정수도 완성 및 국가균형발전 충청권 민·관·정 협의회 출범식을 개최했다. 충북도 제공     ©

 

행정수도 완성을 위한 민·관·정 협의회가 28일 공식 출범했다.

 

세종과 대전, 충남·북 등 충청권 4개 광역자치단체와 시민대표, 국회의원, 시도의회 의장  등이 참여하는 행정수도 완성 위한 '민관정 협의회'는 이날 세종시청 여민실에서 출범식을 갖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민관정 협의회는 출범 선언문에서 "정파와 이념, 지역을 초월해 행정수도 완성을 뜻을 함께할 충청권과 전국의 역량을 모아 정치권의 신속한 의사결정을 지원해 국민적 공감대를 전국적으로 확산하는 역할을 하겠다"고 선언했다.

 

이날 출범식에서 이춘희 세종시장은 인사말을 통해 "세종시가 행정수도로서 수도권 과밀화 해결과 다함께 잘사는 대한민국 건설에 앞정서도록 충청권의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바란다"고 말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행정수도를 완성하도록 충청권 민관정 협의회와 함께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시종 충북지사도 "노무현 전 대통령이 행정수도 씨앗을 충청권에 주셨다면 씨앗을 가꾸는 것은 농부의 몫"이라며 "충청권 도민이 꼭 이룰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행정수도 완성' 충청권 민·관·정 협의회 공식 출범식 하고 있다.© 뉴스1

양승조 충남지사는 "수도권 과밀화로 망할 것"이라며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행정수도 완성과 혁신도시 지정을 위해 충청권과 함께 하겠다"고 했다

 

민관정 협의회는 충청권 4개 시도지사와 더불어민주당 시도당위원장 4명, 시도의회 의장 4명, 민간 대표 8명 등 모두 20명으로 구성했다.

 

협의회는 앞으로 2단계 공공기관 지방이전과 혁신도시 시즌 2의 차질 없는 추진, 대전과 충남의 신속한 혁신도시 추가 지정, 충북혁신도시 공공기관 추가 이전 등에 공동 대응하기로 했다.

 

서명운동·청와대 국민 청원운동 등 홍보 캠페인과 정책토론회, 지역방송 공동기획 토론회, 간담회, 강연회 등을 추진하고 4개 시도 지역연구원, 국책연구원과 공조협력해 조사연구와 대안을 제시할 계획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충북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