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립무용단, 4일 정기공연 파리 간 리진 선봬

오후7시30분 예술의전당서 대공연장서 공연

가 -가 +

조은숙 기자
기사입력 2024-04-03 [15:04]

 

▲ 청주시립무용단이 오는 4일(목) 저녁 7시 30분 청주예술의전당 대공연장에서 제49회 정기공연 ‘파리로 간 리진’- 130년 전 프랑스 이방인 가슴속의 두 불꽃을 선보인다.  © 충북넷

 

청주시립무용단이 오는 4일 저녁 7시 30분 청주예술의전당 대공연장에서 49회 정기공연 ‘파리로 간 리진’- 130년 전 프랑스 이방인 가슴속의 두 불꽃을 선보인다.

 

청주무용협회장인 성민주가 객원안무를 맡아 청주를 대표하는 세계기록유산 직지를 스토리텔링 해 다양한 전통무용과 창작무용을 선보인다.

 

‘파리로 간 리진’은 6막으로 구성된다. 

 

푸른 눈동자의 이방인을 따라 프랑스로 건너가야 했던 조선의 궁중 무희 ‘리진’의 불꽃같은 삶을 작품에 투영해 우리의 문화유산 직지가 고국으로 돌아오기를 바라는 염원을 담았다. 

 

리진 역은 수석단원 김연정, 플랑시 역은 수석단원 성용진이 연기한다. 

 

조남호 문예운영과장은 “이번 정기공연은 시민들에게 다양한 공연을 선사하기 위해 지역무용가 성민주 청주무용협회장을 초청했다”며 “130년 전 이방인 플랑시와 리진의 삶과 죽음... 프랑스에 잠들어 있는 직지의 스토리를 만날 수 있는 흔치 않는 기회이자 뜻깊은 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충북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