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충북환경련, “미세먼지 총력 대응은 기만”지자체 비난

4일 논평 발표

가 -가 +

오홍지 기자
기사입력 2021-04-04 [14:23]

▲ 210121_2019년 충북도 산업단지 현황도. /청주충북환경운동연합 제공  © 오홍지 기자


[충북넷=오홍지 기자] 청주충북환경운동연합이 미세먼지 대책과 관련, 충북도와 청주시에 ‘산업단지 대책 없는 미세먼지 총력 대응은 기만’이라고 논평했다.

 

청주충북환경련은 4일 논평에서 “충북도와 청주시의 시행계획에는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 최대 배출원이 제조업연소 비산먼지로돼 있는데, 산업단지는 계속해 증가하고 있다”면서 “모두 산업부문(산업단지)이 미세먼지의 가장 중요한 배출원”이라고 주장했다.

 

환경련은 “하지만 충북도와 청주시의 대책 어디에도 산업단지 자체에 대한 언급은 없다”면서 “다만, ‘사업장을 관리하겠다’. ‘소규모사업장에 대한 대기오염방지시설을 설치하겠다’는 등이 있을 뿐 아무리 개별 사업장을 관리해도 산업단지가 계속 늘어나면 미세먼지, 온실가스 등 오염물질 배출을 줄이기 어려운 게 현실”이라고 따졌다.

 

특히, “현재 전 국민의 공분을 사고 있는 부동산 투기 문제에서 산업단지는 부동산 투기장으로 전락한 상황”이라며 “한마디로 산업단지는 개발 과정에서는 몇몇 투기꾼의 배만 불려주고 개발 이후에는 수많은 주민들에게 오염 물질을 배출해 고통을 주는 것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지역 주민들 누구도 지자체의 미세먼지 대책에 매년 같은 내용만 반복되기를 원하지 않는다”면서 “이제는 미세먼지 최대 배출원인 산업단지 조성 자체에 대한 내용이 포함돼야 한다”고 소리냈다.

 

그러면서 “기존 산업단지에 대해서는 더 강력한 배출 저감 계획을 포함하고, 신규 산업단지 조성은 재검토해야 한다”면서 “그렇지 않고, 미세먼지 최대 배출원인 산업단지에 대한 대책없는 ‘미세먼지 총력 대응’은 지역 주민들을 기만하는 것일 뿐”이라고 덧붙였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충북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