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7 충북도의원 보은군 재선거, 국민의힘 원갑희 당선

유권자 1만3591명 중 5549표 얻어 충북도의회 입성

가 -가 +

오홍지 기자
기사입력 2021-04-08 [00:13]

▲ 원갑희 당선인. /출처 = 굿모닝충청  © 오홍지 기자


[충북넷=오홍지 기자] 4·7 충북도의회 보은군 도의원 재선거에서 국민의힘 원갑희(56) 후보가 당선됐다.

 

7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원 당선인은 투표에 참여한 유권자 1만3591명 중 5549표(4.16%)를 얻어 도의원에 당선됐다.

 

무소속 박경숙(59) 후보는 4923표(36.52%)를 얻었으며, 더불어민주당 김기준(54) 후보는 3007표(22.3%)를 얻었다.

 

원 당선인의 임기는 오는 8일부터 내년 동시지방선거 전까지 1년여이다.

 

원 후보 당선으로 도의회 의석은 민주당 27석, 국민의힘 5석으로 재편됐다. 국민의힘은 5석을 얻어 원내교섭단체 지위도 얻게 됐다.

 

이번 선거에는 유권자 2만9212명 중 1만3591명이 투표했다. 투표율은 46.5%를 기록했다.

 

국민의힘 충북도당은 이날 논평을 통해 "절대로 국민의힘이 잘해서, 좋아서 지지를 보내셨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라며 "국민의힘이 앞으로 분골쇄신 해 더 열심히 하라는 채찍질이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1년 앞으로 다가온 대선과 지방선거에서 반드시 승리할 것"이라며 "보은군민 여러분의 지지와 성원에 머리 숙여 감사드리고, 보은군과 충북발전을 위해 앞장서 매진하겠다"고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충북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