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식 충북도 기획관리실장 부임 100일

지역경제 활력 온힘… 시·군 투자확대 성과도

가 -가 +

이규영 기자
기사입력 2021-06-08 [15:25]

▲ 신용식 기획관리실장. / 충북도 제공     ©

 

[충북넷=이규영 기자] 신용식 충북도 기획관리실장이 9일 부임 100일을 맞는다.

 

신 실장은 2012년 충북도 총무과장을 끝으로 10년간 중앙부처로 전출돼 다양한 업무를 두루 경험했다.

 

부임 후에는 코로나19 확산방지와 도정 주요현안 해결에 나서고 있다.

 

현장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신 실장은 요양병원, 예방접종센터, 종교시설 등을 찾아 코로나19 방역실태와 현장 문제점 및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등 현장 행정을 이어가고 있다.

 

또 신 실장은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기 위해 지난 4월 추경 편성 시 시군 주도로 추진해야 할 소하천과 세천정비사업에 대해 마중물로 도비 80억 원을 선제적으로 투입, 700억원 이상의 시군 투자확대를 이끌어냈으며, 이같은 과감한 정책결정으로 큰 호응을 얻었다.

 

충북 미래 20년 청사진인 제4차 충청북도 종합계획(20212040)도 전국광역자치단체 가운데 제일 먼저 국토부의 승인을 받으며 강호축을 중심으로 한 국가균형발전을 새로운 아젠다로 제시했다는 대내외적 평가를 받고 있다.

 

이외에도 기획관리실장으로서 도정을 총괄하고 있는 신 실장은 내년도 정부예산 7조원 이상 달성, 충청권 광역철도 청주도심통과, 2027 하계 세계대학경기대회 충청권 공동유치, 시멘트세 지역자원시설세 신설 등 굵직굵직한 지역현안 해결을 위해 중앙부처와 국회 등 곳곳을 누비며 바쁜 걸음을 이어가고 있다.

 

현재 충북도의 최대 현안인 충청권 광역철도 청주도심 통과 국가계획 반영에 대해 신 실장은 그동안 충북은 충북선철도 고속화사업 예비타당성조사 면제와 방사광가속기 오창 유치 등 그 누구도 예상치 못한 기적을 항상 이루어 냈다이번에도 164만 충북도민의 함께하는 힘을 저력으로 청주도심 통과노선이 반드시 국가계획에 반영되도록 최선을 다해 또 한 번의 기적을 이뤄낼 것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한편 신 실장은 청주 운호고, 충북대 행정학과를 졸업한 뒤, 지방고시 1회로 1996년 공직을 시작해 괴산부군수, 충북도 총무과장, 행안부 지역사회혁신정책과장, 국토부 혁신도시발전추진단 지원국장을 역임한 행정전문가로 지난 32일 충북도 기획관리실장으로 부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충북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