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산군, 농촌재생 뉴딜사업 공모사업 선정

연풍면 신풍마을 일원, 축산시설 집단화 등 체계적 정비

가 -가 +

오홍지 기자
기사입력 2021-06-15 [14:08]

▲ 괴산군, 농촌재생 뉴딜사업 공모사업 선정. /괴산군 제공  © 오홍지 기자


[충북넷=오홍지 기자] 괴산군이 농림축산식품부가 주관하는 ‘2021년 농촌재생뉴딜사업’ 공모에 경북 상주시, 강원 영월군과 함께 선정됐다.

 

올해 시범사업으로 첫 시작하는 농촌재생뉴딜사업은 난개발, 축산 악취 등으로 심각한 농촌지역 주거환경을 개선하고, 농촌 공간을 용도별로 구분‧집적화해 농촌지역 정주여건개선과 삶의 질 향상, 지역경제 활력 창출 등 농촌다움을 회복하기 위한 사업이다.

 

군은 이번 공모사업에 280억원 규모의 예비계획서를 제출해 선정됐으며, 사업규모, 사업비, 보조비율, 사업기간은 기획재정부 예산심의를 거쳐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이번 공모사업을 통해 연풍면 원풍리 신풍마을에 산재되어 있는 축산시설 16동을 이전해 집단화하고, 기존 축산시설은 철거해 주거환경을 개선할 계획이다. 

 

집단화된 축산시설은 통합관제 시스템을 통해 축사 관련 민원을 최소화하고, 스마트 ICT 기술을 접목해 최적화된 사육환경을 조성함으로써 명품 한우 육성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와 함께 신풍마을 내 폐건물 및 유휴시설 철거 및 정비, 담장정비, 빨래터 복원, 용천수 정비 등 사업을 연계해 농촌다움을 복원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사업이 추진되면 2023년 개통되는 중부내륙철도 313역사와 연풍새재, 수옥정관광지 등 기존의 주변 관광시설과 연계해 농촌 체험·체류형 관광도 활성화 될 것으로 기대된다.

 

군 관계자는 “이번 공모사업으로 악취로 생활이 불편한 주민들의 정주여건을 개선하고, 축산농가는 최신 스마트 축산시설을 통해 소득증대와 함께 괴산한우의 명성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주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한 다양한 시책의 발굴과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충북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