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대병원장·충북대병원장 "공공의대 신설 반대"

가 -가 +

충북넷
기사입력 2020-10-19 [20:27]

▲ 충북대병원 충북지역암센터 전경./충대병원 제공     ©충북넷

 

충남대병원장과 충북대병원장이 정부가 추진중인 의대 정원 확대와 공공의대 설립 정책에 대한 반대 입장을 밝혔다.

 

국회 교육위원회는 19일 오전 충남대학교에서 충남대와 충북대, 충남대병원, 충북대병원에 대한 국정감사를 진행했다.

 

국민의힘 배준영 의원(인천 중구·강화군·옹진군)은 윤환중 충남대 병원장과 한헌석 충북대 병원장에게 정부가 설립하려고 하는 공공의대 설립에 찬성하냐고 질의했다.

 

이에 윤 원장과 한 원장은 반대 입장을 밝혔다.

 

윤 원장은 "전국의 10개 국립대병원에서 교육 인프라가 잘 갖춰져 있고, 노하우가 쌓여 있다"며 "공공의대를 새로 설립하는 것은 예산이 많이 들고, 오랜 기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러가지 검증해야 하는 부분도 있고, 이미 검증된 교육 인프라가 충분한 국립대병원에 그 역할을 주는 게 더 효율적이라고 생각된다"고 답했다.

 

한 원장은 "입학에서부터 문제가 많고, 지난번 서남의대가 폐교된 것처럼 부실 가능성이 많다"며 "또 졸업 후 진로를 어떻게 할 것인가에 대한 디테일한 설계없이 공공의대를 만드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설명했다.

 

이어 "차라리 지역거점 국립대병원에 정원에 대한 TO를 나눠줘서 전공의를 교육할 수 있는 기회를 주는 게 좋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밖에 국민의힘 정경희 의원(비례대표)은 "의대생들이 국가고시를 거부함에 따라 충남대병원에서는 인턴 55명이 부족할 것"이라며 "의료 공백이 우려되는데 국가고시 재응시 기회를 주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물었다.

 

국가고시 재응시 기회를 주는 것에 대해서 두 병원장은 모두 찬성했다.

 

윤 원장은 "국가의 공적인 시스템의 틀이 깨졌다"며 "큰 문제를 야기할 수 있어 국민들에게 사과하는 마음을 갖고 있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부에서 아량을 베풀어 국가고시 시험이 다시 진행될 수 있도록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충북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