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현장] 여강 김용성 화백, '빛창'개인전

가 -가 +

오홍지 기자
기사입력 2020-10-22 [15:06]

▲ 여강 김용성 화백이 작품을 설명하고 있다. /2020.10.19  © 오홍지 기자


[충북넷=오홍지 기자] 한복을 입은 예수 그림을 그리는 여강 김용성 화백의 개인전이 지난 19~20일 양일간 청주 가덕면 인차리 158에 있는 한 동양화 전시판매공간에서 열렸다.

 

빛창을 주제로 한 이번 전시에는 올해 김 화백이 그린 수 십여점의 작품들이 전시됐다.

 

양일간 김 화백은 전시를 찾는 관객들에게 일일이 작품을 설명하며, 그만의 세계를 간접적으로 이해시켰다.

 

특히, 김 화백은 문화학습관 운영을 통해 지역 주민들에게 동양화의 아름다움을 직접 가르치고 있다.

 

김 화백의 문화학습관은 서예부터 문인화, 서각, 동양화, 캘리그라피 등 다양하게 운영되고 있다.

 

김 화백은 이번 전시를 통해 "이번 주제인 '빛창'의 의미는 빛이 내리기도 하고, 발산하기도 하면서 장으로서의 역할을 의미하고 있다. 빛이라는 것은 시골이던, 도시던 격차없이 평등하다"고 전시 소감을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충북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