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원대, 한·중 간 대학 플랫폼 구축 나서

중원대, 3회 중한혁신대회 중한대학교혁신창업공동체 발대식 온라인 참가

가 -가 +

오홍지 기자
기사입력 2020-11-20 [15:50]

▲ 김두년 총장. /중원대 제공  © 오홍지 기자


[충북넷=오홍지 기자] 중원대학교(총장 김두년)는 20일 중국 위해시에서 열린 3회 중한혁신대회 중한대학교혁신창업공동체 발대식에 온라인으로 참가했다.

 

중한혁신대회 중한대학교혁신창업공동체 발대식은 한·중의 대학과 기업 간의 기술 및 산학교류 혁신 플랫폼을 구축해 한·중 간의 과학기술협력 교류를 촉진시키고, 나아가 양국의 경제 발전을 위해 중국 산동성 인민정부와 한국주소기업청이 주최하고 위해시 인민정부와 산동성 과학기술청이 주관하는 대회로 중국 시장 진출의 등용문으로 꼽히고 있다.

 

이번 발대식은 한국 참여대학으로는 중원대를 비롯한 5개 대학이, 중국은 산동대, 하얼빈공업대, 하얼빈이공대, 북경교통대, 산동교통대가 참가해 온라인으로 공동체 선언문을 낭독했다.

 

이번 선언문의 주요내용은 ▲과학기술 연구개발 및 인적교류의 플랫폼 구축 ▲고차원 인재양성 ▲공동협력 프로그램 개발 및 참여 ▲국제학술회의를 통한 최신 기술 및 산업동향에 관한 정보 공유 ▲양국의 경제 발전 도모 등에 대해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중원대 김두년 총장은 “한·중 간 대학 플랫폼 구축을 통해 양국의 우수한 기술교류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항만이 발달해 중국 물류의 중심지이며, 인천경제자유구역과 한중 FTA 지방경제협력 시범 도시로 지정된 위해시와의 활발한 교류를 통해 우수한 우리 기업들이 중국으로 진출하고 학생들의 취업으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확립을 위해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충북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