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충북 오송에서 '바이오혁신경영 석사과정' 운영

충북도‧청주시·KAIST, 25일 충북도청에서 인재양성 업무협약

가 -가 +

민경명 기자
기사입력 2020-11-25 [08:53]

▲ 충북도와 청주시, 카이스트는 오송에 카이스트 바이오혁신경영 석사과정을 개설 운영하기로 협약했다.     ©

 

KAIST가 2021년부터 충북 오송에서 바이오혁신경영 석사학위 과정을 본격 운영한다.

 

충북도와 청주시, KAIST는 11월 25일 충북도청(소회의실)에서 이시종도지사, 한범덕 청주시장,  KAIST 신성철 총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바이오혁신경영 인재양성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은 국내 유일 국가 주도 바이오 특화단지인 오송을 세계적인 바이오 클러스터로 육성하기 위하여 협약기관들이 협력하여 바이오헬스 경영혁신 인재 양성을 추진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담고 있다.

 

이를 위해 KAIST는 내년부터 오송을 중심으로 한 ‘바이오헬스 경영’, ‘창업전략’, ‘세계시장 진출’ 등 2년제 기술경영전문대학원 석사학위 과정(바이오혁신경영 트랙)을 운영할 계획이다.

 

이시종 충북도지사는 이날 협약식에서 “그동안 바이오분야 현장실무형 교육은 국내 여러 기관에서 운영되고 있으나, 혁신경영과정 등 핵심리더 교육은 부족한 상황”이라며, “이번 협약체결을 통해 충북은 물론 국내 바이오산업을 세계적 수준으로 이끌 수 있는 핵심인재 양성의 물고가 트였다”고 큰 의미를 부여했다.

 

앞으로 KAIST는 학위과정 운영과 함께 국내‧외 기업 전문가 초빙, 해외 유수대학과 협력, 창업프로그램과 연계한 창업 활성화, 경영인과 투자자 간 네트워크 구축 등 다양한 분야에서 충북도와 긴밀한 협력을 통해 대한민국 바이오헬스의 중심인 오송이 세계적 바이오산업 클러스터로 도약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충북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