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산 젊은 농군 방찬호 씨, '절임배추로 부농 꿈꾸다'

가 -가 +

오홍지 기자
기사입력 2020-11-25 [21:53]

▲ 방찬호 씨까 배추를 들고있다. /괴산군 제공  © 오홍지 기자


[충북넷=오홍지 기자] 괴산군 청천면 덕평리에서 해마다 절임배추를 생산, 판매하며 부농을 꿈꾸는 방찬호(36) 씨가 주목받고 있다.

 

청정농산물인 절임배추로 인생의 보다 큰 꿈을 설계해 하나씩 이뤄가는 그의 젊은 패기가 눈에 띄기 때문이다.

 

청주에서 생활하던 그는 9년 전 아버지가 운영하는 절임배추 공장으로 들어온 뒤 절임배추로 보다 큰 목표를 설정하고 현재 진행 중이다.

 

그는 “민족 고유의 식품인 김장김치는 괴산을 대표하는 특산품이고 그 명성에 걸맞은 절임배추를 청결하게 생산해 판매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처럼 본격적인 김장철을 맞이해 올해도 눈코 뜰 새 없이 바쁜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방씨는 직원 10여명과 함께 매일 1200박스(20㎏)에 달하는 절임배추를 생산해 전국 소비자에게 택배로 보내며 구슬땀을 쏟아내고 있다.

 

한창 나이인 방씨가 설정한 올해 목표는 더 크게 빛을 발했다.

 

그는 지난달 절임배추 생산과 관련해 한국식품안전관리인증원으로부터 해썹(HACCP) 인증를 획득했고 내년엔 연간 2만여 박스(약 6억5000여만원)를 계절에 맞춰 생산, 판매할 계획이다

 

방씨의 농작업은 여기서 끝이 아니다.

 

올해는 절임배추 생산에 앞서 여름에 대학찰옥수수 3000여 포대(4500여만원)와 초당 옥수수 6000여 포대(7000여만원)를 생산해 판매하며 수익을 얻었다.

 

방씨는“모든 농작물은 물론 절임배추도 내 가족과 이웃이 먹는 식품이기 때문에 최대한 청결하게 정성을 담아 생산, 판매하고 있다”고 활짝 웃어 보였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충북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