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교육청, 학교 화장실 불법촬영카메라 탐지 집중·점검

가 -가 +

오홍지 기자
기사입력 2021-01-07 [17:52]

▲ 충북도교육청 전경. /충북넷 DB     ©충북넷

 

[충북넷=오홍지 기자] 충북도교육청(교육감 김병우)은 불법카메라 근절과 피해예방을 위해 올해 화장실 불법촬영카메라 탐지를 집중점검할 예정이라고 7일 밝혔다.

 

도교육청은 1억5000여만 원을 지원해 불법촬영카메라 탐지 전문업체 위탁할 계획이다.

 

특별점검으로 충북지역 모든 초·중·고·특수학교 492교(초269교(분교장 포함), 중 129교(생명중(2021년 3월 개교예정), 은여울중 포함) 고 84교, 특수 10교)를 대상으로 한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최근 불법촬영카메라 범죄문제의 사회적 이슈화로 국민적 불안감이 증대하고 있어 선제적인 점검활동과 예방활동을 통해 불법촬영으로 부터 안심할 수 있는 교육환경 조성을 위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충북지역 모든 학교에서는 2018~2020년까지 교육지원청에 비치된 불법촬영카메라 탐지기를 대여해 연 1회 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충북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