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청년 농업인 육성 신규 시책 확대

청년농업인 창업기반 구축, 정착지원 등 신규사업 늘려

가 -가 +

박찬미 기자
기사입력 2021-01-18 [17:07]

▲ 2019년 청년농업인 현장견학 모습. /충주시 제공  © 박찬미 기자


[충북넷 충주=박찬미 기자] 충주시가 농업의 미래와 성장을 위해 청년 농업인 육성에 적극 나서고 있다.

 

시는 지역 내 농촌인구 고령화와 마을 과소화 문제를 해결하고 미래 농업의 발전을 선도할 청년 농업인을 육성하기 위한 다양한 신규 시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시는 청년 농업인 육성 및 지원에 필요한 사항을 규정해 청년 농업인의 안정적인 농촌 정착을 도모하고 지역 농업과 농촌발전에 기여하고자 지난해 12월 조보영 의원 발의로 ‘충주시 청년 농업인 육성 및 지원조례’를 제정했다.

 

이에 시는 5년마다 청년 농업인 지원계획을 수립하고 실적을 평가한 뒤 그 결과를 다음연도 사업계획에 반영해 시책을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특히, 올해 영농정착지원금 지원, 농지 임차료 지원, 시설·장비 보조, 유통 활성화를 위한 라이브커머스 및 직거래장터 운영 등 사업비 6억원을 투입해 청년 농 유입을 확대하고 농가소득 향상을 위한 다양한 시책을 추진한다.

 

아울러, ‘1개 마을 1청년 후계농 프로젝트’ 추진으로 농촌 인구감소와 고령화 심화 등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미래 농업을 선도할 인력을 적극 육성할 예정이다.

 

또, 초기 진입 시 최대 애로사항인 농지 시설자금 문제해결을 위해 농림축산식품부 경영실습 임대농장 공모사업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신정순 농정과장은 "미래농촌의 성패는 청년 농업인 육성에 달려 있다"며 "앞으로도 청년 농업인 정착안정과 고령화 문제해결로 농촌이 활력을 되찾고 농업인 소득이 담보될 수 있는 다양한 시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충북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