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전환 강제전역 변희수 전 하사 청주 자택서 숨진 채 발견

가 -가 +

충북넷
기사입력 2021-03-03 [21:04]

 

휴가 중 해외에서 성전환 수술을 받았다가 강제전역 처분을 받았던 변희수(23) 전 육군 하사가 3일 충북 청주시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49분쯤 청주시 상당구 금천동 한 아파트에서 변 전 하사가 숨진 채 발견됐다.

 

소방당국은 이날 "지난달 28일 이후부터 변 전 하사와 연락이 닿질 않는다"는 보건소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을 강제 개방하고 집 내부로 들어갔을 당시 변 전 하사는 이미 숨진 상태였다.

 

소방당국은 시신 상태로 미뤄 변 전 하사는 사망한 지 수일이 지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충북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