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공예비엔날레, 문화콘텐츠학과 공식후원 기관 지정

가 -가 +

오홍지 기자
기사입력 2021-04-20 [17:40]

[충북넷=오홍지 기자] 2021 청주공예비엔날레(조직위원장 한범덕)가 청주대학교(총장 차천수) 광고홍보문화콘텐츠학과 학술제의 공식 후원기관으로 지정됐다.

 

이 학술제는 매해 예비 광고 홍보인을 꿈꾸는 학생들이 실제 기업과 기관에서 사용할 수 있는 아이디어와 콘텐츠를 제시, 서로 경쟁하며 취업을 위한 실전경험을 쌓는 행사다.

 

▲ 관련 이미지. /청주공예비엔날레 조직위 제공  © 오홍지 기자


풀무원과 파나소닉 코리아, 국토교통부와 충북지방경찰청 등 유수의 기업과 기관들이 공식 후원하고 있다.

 

올해 후원기관으로 참여하는 비엔날레는 학술제 주제로 ▲생활 속 공예 활동을 통해 환경 문제, 코로나19 등 사회의 주요 쟁점들을 해결해 나갈 방법 ▲한류 바람을 타고 인기가 급상승하고 있는 K-Craft를 국내외에 알릴 방법 등 2가지를 제시했다.

 

청주대는 오는 26~30일까지 참가팀 접수 진행 후 한 달 동안 이 주제를 가지고 콘텐츠를 제작해야 한다.

 

5월 마지막 주 시상식과 함께 작품 발표회로 학술제를 마무리 한다.

 

수상작은 비엔날레에서 보유한 국내외 온·오프라인 공식 홍보 채널에 게시된다.

 

수상팀 중 10팀은 오는 6~10월까지 5개월 동안 SNS, 유튜브 등에 비엔날레를 소개하는 공식 서포터즈로 활동할 기회를 갖는다.

 

비엔날레 박상언 집행위원장은 “코로나19로 그 어느 때 보다 콘텐츠 분야가 급속도로 성장하고 새로운 크리에이터들이 각광 받고 있는 시기에, 차세대 창작자들을 발굴하는 일에 비엔날레가 함께하게 되어 더없이 영광”이라며 “이번 학술제가 K-공예의 영역을 더욱 확장하는 계기가 되고, 더불어 청주대 학생들이 한국을 대표할 광고 홍보인으로 한 단계 성장하는 기회가 되길 응원 한다”고 전했다.

 

한편, 2021 청주공예비엔날레는 ‘공생의 도구’를 주제로 오는 9월 8일부터 10월 17일까지 40일간 문화제조창과 청주시 일원과 온라인에서 열린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충북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