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난계국악축제, 2021년 대한민국공연예술제 지원사업 선정

문화예술진흥기금 1억여원 확보, 국악의 전통 이으며 코로나 극복

가 -가 +

양영미 기자
기사입력 2021-06-15 [14:31]

▲ 난계국악축제 / 영동군 제공  © 


[충북넷=양영미 기자] 국내 유일의 전통국악축제이자 반세기의 역사를 가진 영동난계국악축제가 2021년 대한민국 공연예술제 지원사업에 선정됐다.

 

지역을 대표하는 화합의 축제로서 우수성과 발전가능성을 인정받은 동시에, 국비 149십만원을 지원받게 됐다.

 

이 대한민국 공연예술제 지원사업은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한국문화예술위원회에서 우리나라 공연예술의 대표성을 지닌 공연예술제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20215대 분야 총108개의 사업이 신청하여 총 44개의 사업이 최종 선정됐다. 

  

난계국악축제는 이 중 전통예술분야에 우수공연예술제 대상사업으로 선정됐다.

전통과 현대를 넘나들며 소통과 참여로 즐길 수 있는 예술축제임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공모선정의 쾌거를 이룬 ()영동축제관광재단은 지역관광추진조직(DMO)과 충북 대표 관광상품 개발사업에 이어 올해에만 3번째 공모사업에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철저한 사전 준비와 코로나19에 맞는 축제 실행계획 수립으로 전통문화 예술 견인 부문에서 높은 평가를 받은 것이 선정의 주요 요인으로 분석하고 있다.

 

재단은 공모선정을 기회로 작년 코로나19로 부득이 취소할 수밖에 없었던 영동난계국악축제를 올해는 탄력 대응하며 성공적으로 추진하겠다는 방침이다.

 

국악의 3대 악성 중 한명인 난계 박연선생을 널리 알리는 동시에, 국악의 전통을 계승하면서 코로나19 일상에 맞는 새로운 축제 비전을 수립하여 축제 추진에 심혈을 기울이기로 했다.

 

올해 영동난계국악축제는 대한민국와인축제와 연계해 오는 107~10일까지 4일간 영동군 일원에서 열릴 예정이다.

 

한편, 영동난계국악축제는 전통문화예술인 국악의 계승과 발전에 이바지하고, 주민 화합과 지역 경제를 견인해 온 난계국악축제는 우리나라 3대 악성 중 한 명인 난계 박연(朴堧·1378~1458) 선생의 얼을 기리기 위해 매년 열리고 있다.

 

영동군이 주최하고 ()영동축제관광재단·()난계기념사업회가 주관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충북넷. All rights reserved.